'마피아 나라' 이탈리아서 나이지리아 조직도 활개…32명 체포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12.04 2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탈리아에서 인신매매, 마약 밀매 등 각종 범죄를 저질러온 나이지리아 마피아 조직원들이 대거 적발됐습니다.

ANSA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현지 시간으로 3일, 2개의 나이지리아 마피아 조직원 3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몰타 등지로 달아났다가 현지 경찰의 공조 수사로 검거됐습니다.

경찰 측은 "나이지리아 범죄조직을 겨냥한 역대 최대 규모의 검거 작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주로 이탈리아 남부를 중심으로 활동하며 인신매매, 마약 밀매, 불법 이주 알선, 금품 갈취, 여성의 성노예화 및 성매매 등 온갖 범행을 저질러왔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으로 얻은 불법 수익을 나이지리아 본국으로 송금해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중앙은행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이탈리아에서 나이지리아로 송금된 액수는 7천400만 유로, 우리 돈 약 978억 원으로 2016년 대비 두배 가량 폭증했습니다.

한 달에 80억 원꼴입니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송금액 증가 이면에 이들 마피아 조직의 범죄 수익이 있다는 게 경찰의 추정입니다.

이번에 적발된 두 조직은 남부지역에 산재한 이주민 난민 캠프를 중심으로 세력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조직이 난민 캠프에서 영역 다툼을 하며 각종 범죄를 저질렀다는 진술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