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씹고 맛보고 즐기고…99살 할아버지의 인생 첫 '패스트푸드' 체험기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19.12.04 18: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씹고 맛보고 즐기고…99살 할아버지의 인생 첫 패스트푸드 체험기
99살 할아버지가 요양원 덕분에 인생 처음으로 패스트푸드를 종류별로 맛보는 경험을 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3일, 영국 메트로 등 외신들은 버크셔주의 한 요양원에서 지내는 윌리엄 소프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소프 씨는 최근 요양원에 설치된 '소원 나무'에 "패스트푸드를 먹어보고 싶다"고 소원을 걸었습니다. 직원들은 거주하는 노인들의 소원을 하나씩 이뤄주기 시작했고, 마침내 소프 씨의 차례가 다가왔습니다.
99살 할아버지의 인생 첫 '패스트푸드' 체험기직원들은 소프 씨의 친구 80살 앤 씨를 섭외해 두 사람을 카메라 앞에 앉혔습니다. 유튜버처럼 패스트푸드를 종류별로 먹어보고 평가하는 기회를 마련한 겁니다. 

우선 맥도날드의 빅맥을 먹은 소프 씨는 "햄버거가 이렇게 큰 줄 모르고 처음엔 반만 들어서 먹었다"며 "소스도 맛있고 가격도 합리적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99살 할아버지의 인생 첫 '패스트푸드' 체험기또 영국 제과점 체인 '그렉스'의 채식 소시지 롤을 먹고는 "여기에 정말 고기가 안 들어있는지 모르겠다. 소시지랑 정말 똑같다"며 놀라워했습니다.

이외에도 도미노피자, 크리스피 크림 도넛 등을 먹고 후한 점수를 줬습니다. 앤 씨도 신중하고 차분한 소프 씨와는 반대로 개성 넘치는 표정과 반응으로 성실히 '먹방'에 참여했습니다.
99살 할아버지의 인생 첫 '패스트푸드' 체험기모든 패스트푸드가 호평을 받은 것은 아닙니다. 버거킹의 치킨너겟을 먹은 소프 씨는 "도미노의 갈릭 소스처럼 찍어먹을 수 있는 소스를 더 특화하면 좋을 거 같다"면서 "딱딱해서 다른 음식보다 씹기 힘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요양원 관계자 이본 키팅은 "낚시, 유명 야구 선수와 편지 주고받기 등 어르신들의 다양한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는 연말까지 매우 바쁠 것 같다"이라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Caters Video'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