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49일 만에 군마 타고 백두산 등정…이번엔 軍간부 동행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2.04 06:59 수정 2019.12.04 08: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정은, 49일 만에 군마 타고 백두산 등정…이번엔 軍간부 동행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9일만에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최고영도자동지께서는 동행한 (군)지휘성원들과 함께 군마를 타시고 백두대지를 힘차게 달리시며 백두광야에 뜨거운 선혈을 뿌려 조선혁명사의 첫 페지를 장엄히 아로새겨온 빨찌산의 피어린 역사를 뜨겁게 안아보시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앙통신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돌아봤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백두산 등정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백두산 등정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이번 시찰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 박정천 육군 총참모장, 군종 사령관, 군단장 등 군 인사들이 수행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청봉숙영지와 건창숙영지, 리명수구, 백두산밀영, 무두봉밀영, 간백산밀영, 대각봉밀영을 비롯한 삼지연군안의 혁명전적지 사적지와 답사숙영소를 돌아봤으며 무포숙영지와 대홍단혁명전적지도 방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세월이 흘러 강산도 변하고 세대가 바뀌고 있지만 백두산의 그 웅자는 변함이 없다고 하시면서 언제 와보아도 걸으면 걸을수록 몸과 마음에 새로운 혁명열, 투쟁열이 흘러들고 새로운 의지를 다지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백두산 등정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김 위원장은 또 "백두산 아래 첫 동네인 삼지연군이 혁명의 고향 군으로서의 면모를 일신하고 혁명 전통교양의 중심지 실체험지 대전당으로 더욱 훌륭히 꾸려졌다"면서 " 백두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할 우리 인민의 철석같은 신념과 절대불변의 의지의 발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혁명전적지 답사숙영소들이 훌륭히 신설 개건 보수되어 혁명 전통교양의 도수를 더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