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감산확대 관측 속 강보합…WTI 0.3%↑

SBS 뉴스

작성 2019.12.04 05: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제유가는 3일(현지시간) 소폭 상승하면서 이틀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3%(0.14달러) 상승한 56.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10%(0.06달러) 오른 60.9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원유시장 투자자들은 산유국들의 움직임에 주목했다.

산유국들이 현재의 감산 규모 120만 배럴을 160만 배럴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 비회원국을 이끄는 러시아의 입장이 명확하지 않다는 엇갈린 분석도 나왔다.

국제금값은 강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00%(15.20달러) 상승한 1,484.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