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靑 "유서에 없는 거짓 흘려…의혹 보도 강력 유감"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2.03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의 사망과 관련해 "사실 관계가 파악되지 않은 왜곡 보도들이 고인을 욕되게 하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오후 브리핑에서 숨진 수사관이 '휴대전화를 초기화하지 말아달라'고 유서에 남겼다는 <세계일보> 보도, 또 청와대 국정상황실 근무 경력이 있는 김종철 서울 서초경찰서장의 연루 의혹을 제기한 <문화일보> 보도를 직접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 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고인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전혀 무관한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며 "언론인들도 관련자들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해 국민에게 잘못된 정보를 흘리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검찰은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 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제도가 수행되고 있음을 명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박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