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30년 뒤면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아진다는데…

이창재 기자 cjlee@sbs.co.kr

작성 2019.12.04 0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30년 뒤면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아진다는데…
지난주 영국 스코틀랜드 해변에서 죽은 채 발견된 향유고래 뱃속에 100kg의 쓰레기가 발견됐습니다. 고래 사체에서 나온 쓰레기는 일회용 컵과 비닐장갑, 비닐봉지, 그물 등 플라스틱 제품을 망라한 것이었습니다. 죽은 채 발견된 향유고래는 몸무게가 20톤이나 되지만 아직 성체가 되기 전의 수컷이었으며, 어선이 배출한 해양 쓰레기를 삼킨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문가들은 밝혔습니다.

최근 들어 죽은 고래 체내에서 해양 쓰레기가 발견된 사례가 잇따르고 있지만, 100kg나 쏟아져 나온 것은 이례적입니다. 고래의 사인이 쓰레기라고 단정할 수 없지만, 플라스틱과 같은 해양 쓰레기가 바다 생물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플라스틱에 의한 해양 오염은 심각합니다. 실제로 해마다 500만~1,400만 톤의 플라스틱이 바다로 흘러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때문에 2050년에는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은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바다로 유입되는 막대한 플라스틱으로 북태평양에는 하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사이와 일본과 하와이 섬 사이에 '거대 쓰레기 섬'이 생겨나 급격히 커지고 있습니다. 쓰레기 섬은 약 155만㎢의 면적에 7만 9천 톤의 쓰레기가 모여 있어, 면적으로는 한반도의 7배에 달합니다. 또 남태평양에서 외딴섬인 이스터 섬과 칠레 사이에도 미 텍사스 주 면적의 1.5배에 달하는 쓰레기 섬이 있습니다.
플라스틱 쓰레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1950년 이후로 전 세계에서는 90억 톤의 플라스틱이 생산됐습니다. 90억 톤은 엠파이어 빌딩 무게의 27,000배나 코끼리 10억 마리에 해당하는 무게입니다. 하지만 생산된 플라스틱의 9% 만이 재활용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때문에 상당수의 플라스틱은 자연에 그대로 남게 됐습니다.

더구나 대부분의 플라스틱은 미생물이 쉽게 분해할 수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스티로폼 컵은 50년, 일회용 기저귀는 450년, 낚싯줄은 600년이 걸린다고 합니다. 이렇게 분해되지 않은 플라스틱은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습니다. CNN은 매년 100만 마리 이상의 바닷새와 10만 마리 이상의 해양 포유류가 플라스틱으로 인해 목숨을 잃는다고 전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270종 이상의 야생 생물이 플라스틱 폐기물 피해를 봤고 240종 이상이 플라스틱을 섭취하고 있습니다. 최근 연구에서는 세계 바다에서 잡은 새우에서 10마리 중 7마리 꼴로 몸속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나왔습니다. 이 미세 플라스틱은 새우뿐만 아니라 굴, 홍합, 생선 등 해산물을 통해 사람 체내에 유입됩니다. 결국 미세플라스틱은 먹이사슬을 타고 우리 식탁까지 되돌아오는 것입니다.
플라스틱 쓰레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세계자연기금(WWF)이 호주의 뉴캐슬 대학과 함께 연구해 발표한 '플라스틱의 인체 섭취 평가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한 사람이 일주일간 섭취하는 미세플라스틱은 약 2천 개로 무게로 환산하면 신용카드 한 장 무게인 5g에 달합니다. 월간으로 환산하면 칫솔 한 개 무게인 21g이며 연간으로 보면 250g을 넘는 양입니다.

하지만 한국의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은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은 한국: 98.2kg, 미국: 97.7kg, 프랑스: 73kg, 일본: 66.9kg이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