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밤부터 다시 눈 내린다…영하권 강추위도 계속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9.12.03 17:06 수정 2019.12.03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일) 수도권 곳곳에 눈이 내렸습니다. 밤에 서울에는 또 한차례 눈이 오겠고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에는 새벽까지 최대 5cm 눈이 더 내린다는 예보여서 빙판길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낮 경기도 수원.

눈발이 굵어지더니 하얀 함박눈이 펑펑 쏟아집니다.

시민들의 우산 위로 눈이 쌓이고 도로와 나무들은 하얗게 변했습니다.

오늘 경기도 수원에는 0.5cm 화성에는 2.4cm, 보령에 1.1cm 등의 눈이 내렸습니다.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상대적으로 따뜻하고 습한 서해바다의 공기와 만나면서 눈구름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서울에는 오전에 눈이 잠깐 날리는 정도였는데 오늘 늦은 밤부터 자정 사이에 또 한차례 1cm 안팎의 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특히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는 내일 새벽까지 최대 5cm의 제법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오늘은 눈이 거의 쌓이지 않았지만 밤사이 기온이 낮고 눈이 내리는 시간도 길어서 눈이 쌓이거나 얼어붙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영하권의 강추위도 계속됩니다.

내일 아침 서울 기온은 영하 2도, 파주는 영하 6도, 철원은 영하 8도가 예상됩니다.

특히 금요일에는 서울 기온이 영하 8도, 경기도 연천 기온은 영하 16도까지 크게 떨어져 이번 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