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면에 각각 다른 얼굴 표정…'이모티콘' 닮은 유물 화제

SBS 뉴스

작성 2019.12.03 1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사람 얼굴 시루 뚜껑'입니다.

경북 경산 소월리 유적에서 출토된 사람 얼굴 모양의 토기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5세기경 제작된 토기인데 마치 요즘 쓰는 이모티콘을 닮았습니다.

신기한 건 얼굴 모양이 3면에 돌아가며 표현됐다는 건데요, 토기 옆면에는 같은 간격으로 원형 구멍을 뚫어서 귀를 표현했고, 각 구멍 사이에 만들어진 3개 면에는 조금씩 다르게 표현한 얼굴이 각각 새겨져 있습니다.

무표정인 것 같기도 하고 살짝 올라간 눈썹을 보면 심각한 표정인 것 같기도 한데요, 뭔가 말하는 것 같은 인상을 주기도 합니다.
사람 얼굴 시루 뚜껑이 독특한 토기와 함께 시루도 출토가 됐는데요, 시루의 몸통 중간 지점에는 소뿔 모양 손잡이 2개가 부착돼 있어서 토기와 시루는 서로 결합해서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화랑문화재연구원에 따르면 5세기경 베풀어진 의례 행위와 관련됐을 것이라는 분석인데요.

누리꾼들은 "이렇게 귀여운 유물은 처음이야! 5세기 장인님 센스 만점!!" "제가 자주 쓰는 이모티콘이랑 똑같이 생겼어요!ㅎㅎ"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