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측 "음악 인생 걸고 결백 증명"…사재기 의혹 조사 요청

SBS 뉴스

작성 2019.12.03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브 측 "음악 인생 걸고 결백 증명"…사재기 의혹 조사 요청
남성 듀오 바이브 소속사가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결백을 증명하겠다며 정부 기관 등에 조사를 자발적으로 요청했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3일 "범죄가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조사가 가능하다 생각되는 모든 기관에 자발적으로 조사를 요청했고 협조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메이저나인은 "적법하며 공정한 절차들을 거쳐 저희의 결백이 하루라도 빨리 증명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회사 측은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콘텐츠진흥원 등과 안민석 의원실, 저작권 관련 단체 등에 조사를 요청했다며 발송한 공문 내용도 공개했다.

공문에서 메이저나인은 조사가 이뤄질 경우 회계장부와 각종 계약서·회의록 등 내부 문서를 제공할 의사가 있고 필요하다면 직원·프로듀서·아티스트도 인터뷰에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엠(멜론 운영사),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벅스뮤직, 드림어스컴퍼니(플로 운영사), 지니뮤직 등 음원 유통사에는 음원 로그 데이터 등 자료 제공을 통한 조사 협조를 요구했다.

메이저나인은 "(결백 증명이) 좀 더 빨리 가능할 수 있도록, 다른 무엇보다도 유통사에서 사실 증명을 위한 자료 확인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브는 가요계 불신을 조장하는 음원 사재기는 뿌리 뽑혀야 한다는 것에 적극 동의하는 바"라며 "허위 사실로 비롯된 피해자이자 가요계 선배로서 바이브의 음악 인생 전부를 걸고 명백하게 이 부분을 증명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수 박경(27)은 지난달 SNS에 바이브를 비롯한 6팀을 실명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바이브는 이를 전면 부인하며 박경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