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어르신 요금 폭탄 유도?…LGU+ 요금제 '야동' 마케팅 도마 위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19.11.29 1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어르신 요금 폭탄 유도?…LGU+ 요금제 야동 마케팅 도마 위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내 이동 통신사가 노인 이용자에게 과도한 데이터 요금을 유도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오늘(29일), 하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야동마케팅으로 어르신들 요금폭탄 맞게 한 이동 통신사…검찰 수사해서 책임 물어야'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야동을 한 편씩 보내줘요하 의원은 해당 통신사가 'LG 유플러스'라고 밝히며 "서울의 본사 직영대리점에서 신규 가입 후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1,000명 이상의 수도권 가입자에게 야한 동영상을 문자로 보내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이어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더 큰 피해를 보는 것처럼 유도해 고가요금제를 유인하도록 한 것"이라며 검찰과 공정위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해당 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이 우수사례로 뽑혀, 점장에게 최소 수백만 원의 보너스와 본사 사무직 직원의 승진 기회가 주어졌다고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경북지점 지점장이 가맹점주 교육 시 야동마케팅으로 고객들을 유인하도록 지시 및 권장한 사실도 녹취록을 통해 공개했습니다.
'야동을 한 편씩 보내줘요이 외에도 하 의원은 "본사는 각 지역 대리점 대표에게 강압적으로 고가 요금제 방침을 요구하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강제교육과 영업정지 협박도 가했다"며 "계속되는 본사의 강압적인 실적 압박으로 스트레스, 우울감 등 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점주들도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통신사 관계자는 "직영 대리점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특정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을 진행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다만 경북지점 가맹점주 교육 녹취록에서 언급된 부분은 교육 효과를 높이기 위해 부적절한 사례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LG U+ 홈페이지, 하태경 의원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