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동성애는 에이즈의 원인" vs "동격 아니다"…국회서 설전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19.11.29 15: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동성애는 에이즈의 원인" vs "동격 아니다"…국회서 설전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과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회에서 동성애와 관련해 설전을 벌였습니다.

지난 28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의원이 동성애를 에이즈(AIDS·후천성 면역결핍증)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하자 최 위원장이 이를 반박하면서 언쟁이 붙은 겁니다.

이 의원은 "소수자 인권도 중요하지만, 에이즈가 한 해 천 명씩 발생하면 우리나라가 어떻게 되겠냐"며 "그걸 조장하는 게 동성애"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자 최 위원장은 "(동성애와 에이즈 발병을) 동격으로 보지 않는다"며 "감염의 여러 경로를 막는 것이 (동성애를 막는 것보다) 옳은 방향이라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이 의원이 "인권위가 그렇게 동성애를 조장하면 안 되는 거 아니냐"라고 비판하자 최 위원장은 "차별하지 말라는 것이지, 동성애를 하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동성애가) 기본적 (인권) 범주에 들어간다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동성애는 우리가 옳다, 그르다를 말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12일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야당 의원 44명이 차별금지 대상에 '성적 지향'을 삭제한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을 제출했을 때에도, 최 위원장은 "(개정안 내용은) 옳지 않다"는 견해가 담긴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이동섭 의원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