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항의하는 안인득에 "나도 당신 변호하기 싫다"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1.28 14:32 수정 2019.11.28 1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항의하는 안인득에 "나도 당신 변호하기 싫다"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범' 안인득의 변호인이 최후변론에서 한 발언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안인득의 국선변호인은 어제(27일) 창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참여재판에서 "이런 살인마를 변호하는 게 맞는 걸까 고민했다"며 "저도 인간이다. 그러나 우리 법에는 징역형을 선고하는 사건에는 필요적 변호 사건이 있다"고 고충을 털어놨습니다.

이어 "세상에 단 한 사람이라도 이 사건을 저지른 안인득이 어떤 말을 하고 싶은지, 변호인으로서는 도와줘야 한다"며 안인득이 조현병 치료를 중단하면서 심신미약 상태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변호했습니다.

이를 듣던 안인득은 "누구를 위해 변호를 하느냐. 변호인의 역할을 모른다"며 항의했고, 이에 변호인은 "저도 변호하기 싫다"고 맞받아쳐 눈길을 끌었습니다.

하지만 변호인은 "이 불행한 사건의 책임을 오로지 피고인 한 명에게 묻고 끝낸다면 제2, 제3의 피고인이 발생할 수 있다. 조현병 환자에 대한 편견과 우리 사회 안전망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침착하게 변론을 마무리했습니다.

안인득은 지난 4월 17일 자신이 살던 경상남도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을 숨지게 하고 17명을 다치게 한 혐의 등으로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