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겨울왕국2' 뜻밖의 논란…"노키즈 관 찬성" vs "아동 혐오 그만"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19.11.27 16:53 수정 2019.11.27 17: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겨울왕국2 뜻밖의 논란…"노키즈 관 찬성" vs "아동 혐오 그만"
영화관에 노키즈(No-Kids) 관을 개설해달라는 몇몇 누리꾼들의 글에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겨울왕국2'가 6일 만에 누적 관객 수 50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몰이를 하는 가운데, 아이들의 관람 태도를 두고 관객 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진 겁니다.

영화 개봉 후 적지 않은 누리꾼이 "영화를 보는 내내 아이들이 너무 시끄러워 관람이 힘들었다"며 노키즈 관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했습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이와 비슷한 불평들이 터져 나왔습니다. "제발 영화관에 아기들 데리고 올 거면 개념 챙긴 부모들만 데리고 왔으면 좋겠다. 애들 케어도 못 하는 부모는 영화관 올 자격 없다"는 강도 높은 비난의 글도 등장했습니다.
'겨울왕국2' 흥행에 뜻밖의 논란?…'노키즈 관을'겨울왕국2' 흥행에 뜻밖의 논란?…'노키즈 관을구체적으로 피해 상황이 묘사된 글에는 공감하는 의견이 많았지만, 무조건 아이들을 배척하는 글은 반대하는 목소리도 작지 않았습니다. "아이들만 민폐를 끼치는 것이 아니다. 아줌마나 아저씨들은 더 하다", "아이들이 문제가 아니라 부모가 문제다", "전체관람가 영화에 아이들을 데리고 오지 말라니" 등의 댓글들이 달렸습니다.

결국 '노키즈 관 환영'과 '어린이 관객 차별'으로 나뉘어진 대립으로 지난 23일 트위터 실시간 검색어에는 '#아동 혐오'가 3위로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최근 이렇게 다양한 형태의 '노OO존'이 생겨나면서 특정 소수자들을 향한 차별의 그림자가 짙어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논란에 대해 무엇보다 대립하는 양측 간의 이해와 배려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