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저는 생리 중 입니다"…점원에 '생리 배지' 달게 한 日 브랜드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11.26 1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점원에 '생리 배지' 달게 한 日 브랜드 논란 (사진=포브스 재팬 홈페이지 캡처)일본의 한 여성용품 브랜드가 매장 점원들에게 생리 중임을 알리는 배지를 달게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25일, 포브스재팬 등 일본 매체들은 오사카의 다이마루백화점 우메다점에 입점한 브랜드 '미치카케'가 새롭게 도입한 생리 배지에 대해 보도했습니다.점원에 '생리 배지' 달게 한 日 브랜드 논란 (사진='itm_nlab' 트위터)해당 생리 배지의 앞면엔 브랜드 로고가 있고, 뒷면에는 생리를 주제로 한 일본 만화 '생리짱'의 캐릭터가 그려져 있습니다. 이 배지는 점원들이 월경에 맞춰 배지를 바꿔 달도록 제작됐다고 합니다.

브랜드 측은 "여성이 성이나 생리에 대해 숨기고 쉬쉬해야 한다는 풍조를 바꾸기 위한 취지로 배지를 도입했다"며 "배지를 착용하는 것은 직원 개인 자율에 맡긴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이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 누리꾼들은 "제품 구매와 무슨 상관?", "차라리 생리 휴가를 더 쉽게 낼 수 있도록 해라", "사생활 침해이자 성희롱" 등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미치카케 관계자는 "동료 간의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위해 제작된 것"이라며 "시험 도입이라 앞으로 계속 사용할지는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forbesjapan 홈페이지 캡처, 'itm_nlab'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