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주변에 절망하고 있을 청년들을 돌봐주세요" 허지웅이 구하라 생각하며 쓴 글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1.25 1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허지웅이 구하라 생각하며 쓴 글어제(24일) 가수 故 구하라의 갑작스럽고 안타까운 비보가 전해지면서 연예계 동료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작가 허지웅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장문의 글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허지웅은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 림프종으로 투병했다가 최근 완치 판정 소식을 알리며 많은 환우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습니다.

먼저 허지웅은 항암치료로 고통스러웠던 때를 떠올리며 "가장 어둡고 깊었던 그 밤을 버티고 몇 개월이 지났다. 놀랍게도 아프기 전보다 훨씬 건강하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얼마 전 그런 생각을 했다. 가장 힘들었던 그날 밤을 버티지 못했다면 나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 나는 왜 가족에게, 친구들에게 옆에 있어 달라고 말하지 못했나. 말했다면 그 밤이 그렇게까지 깊고 위태로웠을까"라면서 "나는 언제나 혼자 힘으로 버텼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껴왔다. 그러나 동시에 누구에게 도와달라는 말을 할 수 없는 멍청이가 되고 말았다. 그런 인간은 아무짝에도 쓸 데가 없고, 오래 버틸 수 없다"고 남겼습니다.

이어 "오래 버티지 못한다면 삶으로 증명해내고 싶은 것이 있어도 증명해낼 수 없다"며 "아마 행복이라는 건 삶을 통해 스스로 증명해나가는 어떤 것일 테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허지웅은 "망했는데 라고 생각하고 있을 오늘 밤의 아이들에게 도움을 청할 줄 아는 사람다운 사람의 모습으로 말해주고 싶다. 망하려면 아직 멀었다. 마지막 밤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모든 청년들에게 바칩니다"라며 '#자살예방상담전화1393'이라는 해시태그를 함께 달았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는 더 이상 아프지 않아요. 필요 이상으로 건강합니다. 그러니까 저를 응원하지 말아 주세요. 대신 주변에 한 줌 디딜 곳을 찾지 못해 절망하고 있을 청년들을 돌봐주세요. 끝이 아니라고 전해주세요"라고 당부의 말을 전하며 "구하라 님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했습니다.
허지웅이 구하라 생각하며 쓴 글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는 어제(2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사인과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허지웅·구하라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