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스민 전 의원, 정의당 공식 입당 "이주민 보편적 권리 얘기할 것"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11.11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자스민 전 의원, 정의당 공식 입당 "이주민 보편적 권리 얘기할 것"
당시 새누리당 소속으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던 이자스민 전 의원이 오늘(11일) 오전 입당식을 갖고 정의당에 공식 입당했습니다.

이주 노동자, 다문화 가정을 대변하는 인재로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에 영입돼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던 이 전 의원이 당을 옮겨 다시 정치 활동을 재개한 겁니다.

이 전 의원은 정의당을 믿고 새 출발을 하려 한다면서, 누군가 해야 할 이주민의 보편적 권리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저는 대한민국 사람"이라며 "다만 여러분들과 한국 사람 되는 과정이 달랐을 뿐"이고 "대한민국이 더 나아지길 바라는 마음도 여러분들과 똑같다"고 강조했습니다.

누군가를 응원한다면 조용히 응원하지 말라면서 큰 소리로 함께 행동해야 기울어진 세상의 균형을 바로잡을 수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다른 의원과 달리 자신은 현미경 속에서 움직이는 것 같았고 왜곡된 시선도 있었다며 지난 의정 활동 당시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내년 총선 출마에 대해선 맡은 일을 충실하게 하고 믿음을 얻으면 더할 나위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진보정당이 더 단단하고 강했다면 이 전 의원과 처음부터 같이 할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늦었지만 오늘 정의당에서 같은 곳을 바라보면서 두 손 잡고 나아갈 수 있게 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환영 인사를 건넸습니다.

심 대표는 이 전 의원을 오늘 정의당 이주민 인권 특별위원장으로도 임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