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소위 첫날부터 삐걱…與 '김재원 막말' 사과 요구에 정회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11.11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예산 소위 첫날부터 삐걱…與 김재원 막말 사과 요구에 정회
▲ 김재원 예결위원장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가 심사 첫날인 오늘(11일) 김재원 예결위원장의 '막말' 논란의 영향으로 시작하자마자 정회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이 김 위원장에게 최근 행사에서 '이해찬 대표가 2년 안에 죽는다'는 택시기사의 발언을 전한 것과 관련해 사과를 요구하면서입니다.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예결위를 원만하게 이끄셔야 할 분으로서 국민 입장에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판단한다"며 "정상적인 심사를 위해서는 최소한 위원장의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전 의원은 "예결위 본회의에서 운영위에서 있었던 일 때문에 정무수석도 오셨고 총리까지 결국 사과를 했다"며 "원만한 진행을 위해 그런 것 아니었나"라고 김 위원장을 압박했습니다.

한국당 박완수 의원은 "한국당이 강기정 정무수석 (사과 요구를) 이야기한 것은 예산심사 과정이었기 때문이었고 김 위원장의 발언은 예산심사와 관계가 없다"며 "과거 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폄하한 건 다 사과했느냐. 왜 심사장에서 그런 이야기를 꺼내는지 이해할 수 없다. 정치공격밖에 안 된다"고 강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제 발언으로 논란이 야기되고 예결위 소위 심사가 논란이 된 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다"면서도 "제 발언은 전혀 누구를 비방하거나 정치적인 공격을 하려는 의도나 내용이 포함되어있지 않았기 때문에 사과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맞섰습니다.

전 의원은 "위원장이기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발언에 나온) 그런 마음이 있다면 어떻게 공정한 회의 진행을 기대하나"라고 재차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사과 요구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김 위원장은 개의를 선언한지 11분 만에 정회를 선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