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 참가자, 경찰이 쏜 실탄 맞고 쓰러져 위독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1.11 09:17 수정 2019.11.11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콩시위 참가자, 경찰이 쏜 실탄 맞고 쓰러져 위독
▲ 홍콩에서 열린 '시위 첫 희생자' 추모

11일 아침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 현장에서 시위 참가자 최소 1명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쓰러졌습니다.

홍콩 시위자가 경찰의 실탄에 맞은 것은 벌써 세 번째입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0분 무렵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 첫 희생자'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 씨를 추모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홍콩 경찰이 총에 맞아 쓰러진 시위자를 제압하는 모습온라인에 유포되는 영상을 보면 이날 시위 현장에서 한 교통경찰이 도로 위에서 시위자를 검거하면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다른 시위자가 다가오자 그를 향해 실탄을 발사합니다.

이후 총에 맞은 시위자는 도로 위에 쓰러졌으며, 이 경찰이 쓰러진 시위자 위에서 그를 제압하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이 경찰은 모두 3발의 실탄을 발사했으며, 시위자는 복부에 총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SCMP는 전했습니다.

실탄에 맞은 시위자는 차이완 지역의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병원 관계자는 이 시위자가 위중한 상태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현지 언론인 빈과일보를 인용해 10대 시위자 2명이 총에 맞았다고 전했습니다.

주위에 있는 시민들은 경찰을 향해 "살인자"라고 외쳤으며, 경찰들은 최루 스프레이를 쏘며 해산에 나섰습니다.
시위 현장서 떨어진 홍콩 대학생시위대가 추모하는 차우 씨는 지난 4일 오전 1시쯤 정관오 지역 시위 현장 인근에서 최루탄을 피하려고 하다가 주차장 건물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쳤습니다.

이후 두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결국 8일 오전 숨졌습니다.

홍콩 시위대는 이날 오전 차우 씨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지하철 운행과 주요 도로의 차량 통행을 방해하는 시위를 전개했으며, 총파업, 동맹휴학, 철시 등 '3파 투쟁'도 전개할 계획입니다.

웡타이신, 사틴 등에서도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했으며, 항하우 역에서는 시위대가 지하철 내에 불을 질렀습니다.

숨진 차우 씨가 다니던 홍콩과기대 내에서도 학생들이 시위를 벌이면서 폐품 등을 모아놓고 불을 질렀으며,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습니다.

홍콩과기대와 홍콩 중문대 등 이날 홍콩 내 주요 대학은 수업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오전 시위로 인해 홍콩 곳곳의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거나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홍콩 시위 참여자가 경찰이 발사한 실탄에 맞아 다친 것은 벌써 세 번째입니다.

지난달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시위에서는 18세 고등학생이 경찰 실탄에 맞아 중상을 입으면서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당시 시위 참여자가 경찰의 옆에서 쇠막대기를 휘두르자 이 시위자 쪽으로 몸을 돌린 경찰은 들고 있던 권총으로 실탄을 발사했고, 총알은 심장 왼쪽 3cm 위치에 박혀 심장을 간신히 비켜 갔습니다.

지난달 4일 시위에서는 한 경찰관이 다수의 시위대로부터 공격받는 상황에서 실탄을 발사해 한 시위 참여자가 허벅지 쪽에 경찰의 실탄에 맞았습니다.

두 시위자 모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날 경찰의 실탄 발사는 시위대가 흉기를 들고 공격하는 등 경찰이 위급한 상황에 처한 경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뤄져 거센 비난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사진=SCMP 캡처, 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