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SK, 전자랜드 꺾고 홈 6연승…단독 선두 도약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9.11.09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SK가 인천 전자랜드와 '공동 선두 맞대결'을 승리로 장식하고 단독 1위에 올라섰습니다.

SK는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자랜드와 홈 경기에서 80대 63으로 이겼습니다.

지난 시즌부터 이어진 홈 연승을 6연승까지 이어간 SK는 9승 3패로 단독 1위에 올랐습니다.

전자랜드는 8승 4패로 전주 KCC와 동률이 됐습니다.

K는 1쿼터를 19대 11로 끌려갔지만 2쿼터에 투입된 '해결사' 애런 헤인즈가 혼자 8점을 넣고 최준용도 6점을 보태며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전반을 34대 31로 근소하게 앞선 SK는 3쿼터에서는 최준용과 자밀 워니가 나란히 8점씩 보태며 점수 차를 더 벌렸습니다.

SK는 73대 59로 앞선 종료 4분 16초 전에 백업 가드 최성원의 3점포까지 그물을 갈라 17점 차를 만들어 승리를 예감했습니다.

SK는 워니가 15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해냈고 최준용은 3점슛 4개를 포함해 14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했습니다.

김선형은 경기 도중 전자랜드 머피 할로웨이와 부딪혀 왼쪽 이마가 3㎝ 정도 찢어지고도 12점, 4어시스트를 기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