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8명에 '새 생명' 주고 하늘나라로…9살 체조 꿈나무 최동원 군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11.07 14:38 수정 2019.11.08 1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8명에 새 생명 주고 하늘나라로…9살 체조 꿈나무 최동원 군
운동 중 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3학년 초등학생이 또래 어린이들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어제(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9살 체조 꿈나무 고(故) 최동원 군이 알지 못하는 어린이 8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한 뒤 전날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지난 2일 운동 중 머리를 다치는 사고를 당한 최 군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하늘의 별이 됐습니다.

평소 용돈으로 정기 후원을 할 정도로 착한 마음씨를 지녔던 최 군이었기에, 부모님은 "우리 아이는 비록 치료해도 살지 못하지만, 다른 아이들을 여러 명 살릴 수 있다는 데 어떻게 한 줌 재로만 남기겠느냐"며 장기기증을 결심했습니다.

결국 최 군은 지난 5일 심장과 폐, 간, 신장, 췌장, 각막 등을 기증해 8명의 어린이를 살리고 세상을 떠났습니다.8명에 새 생명 주고 하늘나라로 떠난 9살 체조 꿈나무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홈페이지 캡처)2남 중 막내로 태어난 최 군은 형을 따라 체육관에 갔다가 체조를 시작한 뒤 "형보다 먼저 메달을 따서 엄마에게 드리겠다"라고 말할 정도로 꿈 많은 소년이었다고 합니다.

최 군의 어머니는 "'형보다 먼저 메달을 따서 엄마에게 주겠다'는 아들의 약속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항상 같은 하늘 아래 있다고 믿는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습니다.

이어 "장기 기증으로 다른 사람이 생명을 이어간다면, 동원이는 비록 죽지만 죽음으로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동원이의 장기를 받은 분들이 누군지는 모르지만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가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