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돌 반지 43개 주인 찾아준 환경미화원…"할 일을 했을 뿐"

이소현 에디터

작성 2019.11.06 15:26 수정 2019.11.07 14: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돌 반지 43개 주인 찾아준 환경미화원…"할 일을 했을 뿐"
환경미화원들이 버려진 핸드백 속에 들어 있던 돌 반지 43개의 주인을 찾아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이 감동적인 사연의 주인공은 경기도 여주시 중앙동 재활용품 수거·운반을 담당하는 자원순환과 소속 환경미화원 51살 윤갑식 씨와 49살 박태훈 씨입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지난달 19일 새벽, 윤 씨와 박 씨는 청소작업 도중 한 할인마트 근처 의류 재활용품 수거함 옆에 버려진 핸드백을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가방 안에는 뜻밖에도 돌 반지 43개가 들어 있었고, 누군가 실수로 두고 간 물건임을 직감한 두 미화원은 즉시 여주경찰서에 분실물 신고를 했습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분석해 인근 주민이 의류 재활용품 배출과정에서 핸드백을 실수로 놓고 가는 장면을 확인하고 지난달 28일 해당 주민에게 핸드백과 함께 금반지를 전달했습니다.

윤 씨와 박 씨의 공로를 인정한 여주경찰서는 지난 4일 두 사람에게 표창장과 '우리동네 시민경찰' 배지를 수여 했습니다. 

두 사람은 "아이 키우는 입장에서 돌 반지를 잃어버린 주인을 생각하니 욕심을 낼 수 없었다"며 "본연의 일을 한 만큼 표창장 수여 사진을 배포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라면 욕심났을 것 같은데 대단하시다", "아직 세상은 살만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