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현미 "분양가 관리 회피 지역, 반드시 상한제 적용"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1.06 1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의 분양가 관리를 피하려는 곳은 반드시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오늘(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은 분양가 상승률이 높거나 서울 집값 상승을 주도한 지역 중에서 동별 단위로 지정할 것"이라며 "특히 분양가 관리를 회피하고자 하는 단지가 있는 지역은 반드시 지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집값 상승의 악순환을 끊기 위해 정부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의 제도 개선을 추진했다. 오늘이 그 첫 단추를 꿰는 날"이라며 "분양가 회피 시도가 확인되면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고, 시장 불안 움직임이 확대될 경우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여 추가 대책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박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