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끔찍한 아이를 데리고 왔다"…단골손님 비하한 카페 직원 '뭇매'

이소현 에디터

작성 2019.11.05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끔찍한 아이를 데리고 왔다"…단골손님 비하한 카페 직원 뭇매
해외 유명 프렌차이즈 카페가 단골손님의 어린 자녀를 '끔찍하다'고 비하해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4일, 호주 야후 뉴스 등 외신들은 뉴질랜드의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유명 프렌차이즈 카페 '커피 수프림'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지난주 토요일, 킴벌리 씨는 자신의 2살 딸 미카와 함께 해당 카페를 방문했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은 꼭 이 카페를 방문했다는 킴벌리 씨는 점원들과도 인사를 주고받을 정도로 단골이었습니다.

그런데 평소처럼 음식을 주문하고 자리를 잡은 킴벌리 씨는 이날 점원이 테이블로 가져다준 영수증을 받고 눈을 의심했습니다. 테이블 번호가 적혀 있어야 할 자리에 '끔찍한 아이를 데리고 온 가족(Fam w the terrifying kid)'이라는 말이 적혀 있던 겁니다.
[Pick] '끔찍한 아이를 데리고 왔다모욕감을 느낀 킴벌리 씨는 음식이 나오기도 전에 바로 가게에서 나왔습니다. 그리고는 문제의 영수증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습니다.

그는 "우리 딸은 이곳에서 소란 한번 일으킨 적 없는 착한 아이"라며 "심지어 점원들은 우리 딸을 볼 때마다 사랑스럽다고 말했다. 도대체 뭐가 진짜냐"고 불쾌함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 역시 "소름 돋는다. 어떻게 이럴 수 있냐", "보이콧하겠다"며 거센 분노를 쏟아냈습니다.

논란을 인지한 커피 수프림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의 실수로 주말을 즐기려던 한 가족의 행복을 망쳤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Kimberly sze'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