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길냥이' 살뜰히 보살피고 '찰떡' 일자리 제안받은 노숙자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19.11.04 15:39 수정 2019.11.07 1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길냥이 살뜰히 보살피고 찰떡 일자리 제안받은 노숙자
힘든 생활 중에도 길고양이를 살뜰히 보살핀 노숙자가 딱 맞는 일자리 제안을 받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일, 동물 전문 매체 '러브뮤'는 시카고 도심 한복판에서 노숙하는 다니엘 씨와 고양이 캐스퍼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원래 목수였던 다니엘 씨는 직장에서 해고된 이후 노숙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구걸로 겨우 입에 풀칠하는 처지였지만, 다니엘 씨는 몇 달 전 눈앞에 나타난 새끼 길고양이를 모른척할 수 없었습니다.

다니엘 씨는 어미 없이 다친 몸으로 골목을 배회하는 고양이를 데려와 지극정성으로 보살폈습니다. 병원에 데려가 치료하고 사료를 사주기 위해 본인에게 쓸 돈을 아끼는 것은 물론, 비영리단체를 찾아가 백신 주사를 맞히고 중성화 수술도 시켜줬습니다.

덕분에 건강을 회복한 고양이 캐스퍼는 다니엘 씨의 둘도 없는 친구가 되었습니다. 
'길냥이' 살뜰히 보살피고 '찰떡' 일자리 제안받아 노숙자그러다 지난주, 이들의 모습은 시카고로 출장 온 한 동물보호소 설립자인 엘리자베스 펠드하우젠 씨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펠드하우젠 씨가 약간의 돈을 건네며 캐스퍼의 이야기를 묻자, 다니엘 씨는 이내 환하게 웃으며 사연을 털어놓았습니다.

이에 펠드하우젠 씨는 같은 날 저녁 다니엘 씨를 찾아가 한 가지 제안을 했습니다. 자신이 운영하는 동물 보호소에서 직원으로 와달라는 겁니다.

또한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들의 사연을 소개해 200달러, 우리 돈으로 약 23만 원의 기부금을 모아 도시를 떠나기 전 다니엘 씨에게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길냥이' 살뜰히 보살피고 '찰떡' 일자리 제안받아 노숙자펠드하우젠 씨는 "캐스퍼의 건강 상태가 아주 좋았고, 다니엘 씨는 캐스퍼가 새끼일 때 사진을 다 가지고 있을 정도로 애정이 컸다"며 "다니엘 씨는 고양이를 사랑하고 잘 보살핀다. 우리가 같이 일하고 싶은 유형의 사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니엘 씨가 우리 제안을 받아들여서 겨울이 오기 전에 직장과 아늑한 집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물론 이 선택지가 아니더라도 좋은 대안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Safe Haven Pet Sanctuary Inc.'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