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도 회항시킨 인도 스모그…대기 질 오염 나날이 '신기록'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1.04 10:23 수정 2019.11.04 1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인도 수도 뉴델리를 '가스실'로 만든 스모그가 인도 국제공항을 드나드는 비행기를 회항시킬 정도로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미국 CNN 방송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인디라 간디 국제공항에서 37개 항공편이 시야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우회했습니다.

에어인디아와 스파이스젯 등 인도 주요 항공사들은 스모그 때문에 비행편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야만 했습니다.

공항 관계자는 시야가 나쁘더라도 비행기를 띄울 수 있지만 모든 파일럿이 그런 훈련을 받은 게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겨울철 짙은 안개가 꼈을 대비해 전문 교육을 받은 파일럿을 아침·저녁 근무에 배치할 수 있지만, 대기오염 때문에 갑자기 시야가 나빠졌을 때는 미리 준비할 수 없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이날 뉴델리에서는 대기 질 지수(AQI)가 999를 넘는 지역이 속출하며 역대 최악을 기록했습니다.

인도 AQI 지수는 보통(101∼200), 나쁨(201∼300), 매우 나쁨(301∼400), 심각(401∼500) 등으로 나뉩니다.

길거리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을 찾는 게 어려울 정도로 스모그의 습격은 뉴델리에서 일상이 돼 버렸습니다.

그 탓에 인력거로 생계를 잇는 이들은 일자리를 잃게 생겼고, 호흡기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은 눈에 띄게 늘어났습니다.

인도 정부는 일시적으로 학교 문을 닫고, 공사를 중단하고, 차량 2부제를 실시하는 등 여러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시민들의 불만은 여전합니다.

16살짜리 운동선수 아들을 키우는 니라즈 샤르마(45)는 "정부가 대기오염 예방에 접근하는 방식이 아주 피상적"이라며 "지난 5년간 아무것도 하지 않더니 선거가 다가오자 걱정하는 척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와 대기오염 조사·분석 업체 에어비주얼은 세계에서 대기 오염이 가장 심각한 10개 도시 중 7곳이 인도에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엔이 발간한 보고서에서도 전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 15곳 중 14곳이 인도에 있다고 나왔습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실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델리 주, 펀자브주, 하리아나주가 함께 대기오염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총리실은 델리에 인접한 이웃 주에 화재 사고와 먼지 수치를 줄여 달라고 당부했다고 부연했습니다.

앞서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주 주총리는 트위터에 "델리가 가스실로 변했다"고 토로했습니다. 

(사진=로이터, 신화, AF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