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하태경 "계엄령 문건 최종본도 아닌데 靑이 괴담 유포"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1.01 13:27 수정 2019.11.01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논란이 된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해당 문건이 "최종 보고서가 아닌 검토용 초안임에도 청와대가 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오늘(1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전임 내각이 공개한 계엄령 문건 이것은 최종본이 아니다"라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알고 있는지 물었습니다. 이에 노 실장은 "엄중히 보고 있으며 확인 중에 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하 의원은 "대통령에 보고하는 최종본이 아니다.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도 모른다. 관련한 소송에서 국방부도 최종본이 아니라고 답변을 했다"라면서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장례를 마쳤으니 청와대가 빨리 수습해야 한다. 새 출발 해야 한다. 종지부 찍어 달라"고 노 실장에게 요청했습니다.

하 의원은 또 "(문건에는)국회의원이 계엄 해제시 국회의원을 연행하겠다, 사법 처리하겠다는 내용이 있다. 완전히 군사독재적인 발상이다. 저도 기무사를 호되게 야단쳤는데 최종본에는 이 내용이 없다"라며 "최종본 참고자료에는 국회 통제 부분이 다 빠졌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근데 청와대는 이게 최종본인 것처럼 국회가 계엄 해제를 시도할 경우 국회를 봉쇄하겠다, 국회의원 다 연행하겠다는 게 최종본인 것처럼 흔들어댔다"라며 "청와대가 괴담을 유포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노 비서실장은 "그 부분에 대해선 한번 제가 깊게 보겠다"라며 "아직까지 그 부분에 대해서 최종적으로 팩트 관련해 확인되지 않고 있다"라고 말을 아꼈습니다.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