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속도 조절 기능' 선보인 넷플릭스…영화계 "모욕적이다"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10.31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속도 조절 기능' 선보인 넷플릭스…영화계 '모욕적이다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가 개발 중인 '속도 조절 기능'을 두고 영화계 인사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9일, 영국 BBC는 넷플릭스가 모바일로 동영상을 볼 때 이용자들이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을 시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기능은 정상 재생 속도보다 1.5배 빠르게 볼 수 있는 동시에 0.5배 느리게 보기까지 가능하며, 아직 안드로이드 기반의 모바일 기기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속도 조절 기능' 선보인 넷플릭스…영화계 '모욕적이다그런데 영화인들은 이 기능에 달갑지 않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과 '인크레더블'의 브래드 버드 감독은 트위터를 통해 "이미 출혈이 심한 영화계에 또다시 칼을 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영화 '사고 친 후에'의 감독이자 넷플릭스 시리즈 드라마 '러브'를 제작한 주드 아패토우 감독도 "우스꽝스럽고 모욕적인 기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의 피터 램지 감독은 "취향도 없이 게으른 사람들을 위해 모든 서비스가 입맛대로 바뀌어야 하냐"라고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이런 가운데 넷플릭스 부회장인 키이라 로빈슨은 성명을 통해 "오로지 모바일을 위한 서비스로 개발 중"이라며 "오래전부터 DVD를 볼 때도 사용할 수 있었던 기능이고, 이용자들 또한 꾸준히 요구해온 기능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좋아하는 장면을 다시 보거나 외국 영화를 천천히 보기 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도 "다만 이번 실험에 대한 영화계의 우려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만큼, TV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로빈슨 부회장은 "이 기능이 상용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린다"며 "여러 반응을 고려해 기능을 도입할지 결정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NETFLIX MEDIA CENTER 홈페이지, 트위터 'BradBirdA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