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모친 빈소 지키는 문 대통령…조용하고 조촐한 장례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30 14:43 수정 2019.10.30 15: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가 조용하고 조촐하게 치러지고 있습니다.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는 외부인의 출입이 철저히 통제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조용한 장례를 치르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조문과 조화 역시 대부분 정중히 거절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어제 밤과 오늘 오전 두 번이나 남천성당을 찾았지만 조문하지 못했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어제 조문하러 왔으나 돌아가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틀째 빈소를 지켰습니다. 빈소에서 진행된 미사에도 참석했습니다. 김희중(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을 비롯한 7대 종단 대표자들도 조문했습니다.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오전 10시쯤 빈소를 찾아 20~30분 정도 기다린 뒤 조문했고, 각 정당 대표들도 조문을 하거나 조문을 할 예정입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빈소를 찾을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모친 별세 하루 뒤인 오늘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희 어머니가 소천하셨다. 다행히 편안한 얼굴로 마지막 떠나시는 모습을 저와 가족들이 지킬 수 있었다"며 "평생 돌아갈 수 없는 고향을 그리워하셨고, 이 땅의 모든 어머니들처럼 고생도 하셨지만 '그래도 행복했다'는 말을 남기셨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제가 정치의 길로 들어선 후로는 평온하지 않은 정치의 한복판에 제가 서 있는 것을 보면서 마지막까지 가슴을 졸이셨을 것"이라며 "마지막 이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자주 찾아뵙지도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머님의 신앙에 따라 천주교 의식으로 가족과 친지끼리 장례를 치르려고 한다"며 "많은 분들의 조의를 마음으로만 받는 것을 널리 이해해주시기 바란다. 슬픔을 나눠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유동혁·정경문,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