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거북목에 충혈된 눈"…전문가가 예측한 미래 '직장인'의 모습

이소현 에디터

작성 2019.10.28 15: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거북목에 충혈된 눈"…전문가가 예측한 미래 직장인의 모습
영국의 한 연구팀이 20년 뒤 사무직 노동자의 체형이 기형적으로 변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4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행동 미래학자 윌리엄 하이암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영국과 독일, 프랑스의 사무직 노동자 3천 명을 설문조사 해서 '미래의 직장동료(The Work Colleague of the Future)'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책상에 앉아서 하루 평균 6시간 이상씩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응답자의 90%는 눈 피로, 피로, 허리굽음증, 두통 등 건강 이상 경험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Pick] '거북목에 충혈된 눈연구팀은 이러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지금의 업무 환경을 방치할 경우 20년 뒤 사무직 노동자들의 신체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를 예측하고, 실물 크기의 사무직 노동자 인형 '엠마'를 제작했습니다.

미래의 직장인 '엠마'는 종일 PC나 스마트폰을 보는 탓에 눈이 충혈됐고, 심한 거북목 증상을 보입니다. 또한 장시간 의자에 앉아 있어 허리가 구부러지고 팔다리가 부어있습니다. 실내조명에 오래 노출된 피부는 생기 없이 창백합니다. 

하이암 박사는 "연구 결과는 고용주와 노동자들이 현재의 열악한 근무환경에 대처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출처=유튜브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