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양자협의 정부 수석대표 "결론 못 냈지만 인식 폭 넓혀"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10.13 1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일 양자협의 정부 수석대표 "결론 못 냈지만 인식 폭 넓혀"
한국과 일본 간 세계무역기구, WTO 분쟁 해결 첫 절차인 양자협의를 마치고 돌아온 산업통상자원부 정해관 신통상질서협력관은 오늘(13일)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양자협의에서 결론을 내지 못해서 아쉽다"고 밝혔습니다.

정 신통상질서협력관은 다만 "실질적 대화를 통해 인식의 폭을 많이 넓혔다고 생각한다"면서 "추가 협의에서 합의안을 도출할지 예단할 수는 없지만, 조기에 문제를 해결할 방법인 만큼 계속 협의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가 협의 일정은 외교채널을 통해 논의할 예정이며, 시기는 오는 11월쯤이 될 전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대 한국 수출규제가 자유무역 원칙에 어긋난다며 지난달 11일 일본을 WTO에 제소했습니다.

일본은 9일 만에 한국의 양자협의 요청서를 수락했고, 현지시간으로 그제(1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한일 양자협의를 가졌습니다.

6시간가량 진행된 협의에서 양측은 입장 차를 재확인하며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지만, 재협의를 하기로 해 대화로 해결할 여지는 남겼습니다.

정 협력관은 회동 후 진행된 언론 브리핑에서 "일본과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2차 양자협의 일정을 외교 채널을 통해서 정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