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 8차 피해자 이부자리도 기억…재심 본격 논의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19.10.12 20:34 수정 2019.10.12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화성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가 8차 사건 범인만이 진술할 수 있는 내용들을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서 20여 년의 수감생활을 마친 윤 모 씨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재심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8차 사건 현장을 그림을 그려 가며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씨는 당시 8차 사건 희생자 박 모 양과 같은 화성군 진안리에 살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씨는 박 양의 집과 자신의 집 위치, 이동 동선과 침입 경로 등을 그림으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범행 현장이었던 박 양의 방 크기와 내부 구조, 박 양이 잠들어 있던 이부자리 위치까지 정확히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당시 사건 수사기록과 이 씨 진술이 상당히 일치하는 만큼 이 씨 진술이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기소돼 20년 형을 살고 출소한 윤 모 씨는 경찰의 고문 때문에 허위 자백을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본격적인 재심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박 변호사는 사건 기록을 보지 못한 이춘재가 비슷한 진술을 내놓는 건 진범의 특징에 해당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준영 변호사/윤모 씨 재심 담당 : 사건을 수사한 수사관이나 재판한 판사, 기록을 본 그런 사람들이 알 수 있는 정보를 (이춘재가) 진술하고 있다면, 그것은 (진범의) 비밀의 폭로에 해당합니다.]

박 변호사는 윤 씨 사건의 수사기록 등을 확보해 과거 수사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오영택, 화면제공 :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