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홍해상 폭발 이란 유조선 조력 시도"…이란은 부인

SBS 뉴스

작성 2019.10.13 03: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우디 "홍해상 폭발 이란 유조선 조력 시도"…이란은 부인
11일(현지시간) 홍해상 이란 유조선 사비티호에서 외부의 공격으로 추정되는 폭발이 일어난 데 대해 사우디아라비아는 구조 요청을 받고 구조하려 했다고 12일 주장했다.

사우디 국경수비대는 이날 국영 SPA통신을 통해 "이란 유조선의 선장이 '선수가 부서져 기름이 유출됐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이에 따라 관련 기관이 도움을 주려고 정보를 분석했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그러나 이란 유조선이 사우디 해양당국이 보낸 응답 신호에 답하지 않은 채 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껐다"라며 "사우디는 국제 해운법에 따라 상선의 안전한 항행을 위해 노력한다"라고 덧붙였다.

5월 초 이란 유조선 '해피니스-1'호가 홍해에서 기관 고장으로 표류했을 때 사우디는 수리를 도운 적 있다.

사우디의 주장과 달리 이란 국영유조선회사(NITC)는 11일 사비티호가 조난 신호를 보냈으나 인근 국가(사우디)나 선박이 전혀 응답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이란 정부는 이 유조선의 폭발 경위의 진상을 자세히 규명한 뒤 책임자가 밝혀지면 이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12일 "지금 중동은 어느 때보다 평화와 치유가 필요한데 남을 공격해야 살아남는 세력과 정부가 있다"라며 "그들은 전쟁을 원하고 다 큰 피해를 주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해에서 이란 유조선을 공격한 행위는 긴장을 또 조성하려는 자의 소행으로 의심한다"라며 "그 비겁한 행태를 즉시 면밀히 조사해 진상을 알아낸 뒤 적절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은 12일 "사우디 해안과 가까운 홍해 변에서 이란 유조선 사비티호가 홍해에서 미사일로 공격받았다"라며 "특별 조사위원회가 확보한 동영상과 증거를 조사한 뒤 조만간 공식 발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해에서 상선의 자유 운항을 위험하게 하는 해적과 강도질을 좌시하지 않겠다"라며 "조사위원회의 보고서에 따라 관련 당국이 대응 수위를 결정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11일 사우디 서부 항구도시 제다에서 100㎞ 정도 떨어진 홍해를 운항하던 이란 유조선 사비티호에서 두 차례 폭발이 일어나 원유가 바다로 유출됐다.

NITC는 이 폭발이 사고가 아니라 오전 5시와 5시 20분께 미사일 2발이 차례로 유조선을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이 공격을 주도하거나 사주한 정부, 무장조직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홍해와 가까운 오만해에서 5, 6월 사우디아라비아, 일본, 아랍에미리트(UAE) 회사가 운용하는 유조선이 원인을 정확히 알 수 없는 공격을 받았다.

이어 지난달 14일에는 사우디의 핵심 석유시설이 무인기 편대의 공격을 받아 큰 손해를 입었다.

미국과 사우디는 이들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고 이란은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이런 흐름에서 발생한 이번 이란 유조선 공격이 사우디 측의 보복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정치 위험분석 싱크탱크 유라시아 그룹은 12일 낸 성명에서 "이란 유조선이 피격 당시 사우디 제다와 가까웠다는 점에서 미사일이 사우디 쪽에서 발사됐다는 사실을 암시할 수도 있다"라며 "이스라엘의 공작이거나 모종의 테러조직의 소행이라는 이론도 그럴듯하다"라고 추정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