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미도 춤추고 떼창하고…"어메이징" BTS 공연

유병수 기자 bjorn@sbs.co.kr

작성 2019.10.12 14:01 수정 2019.10.12 1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우디 아미도 춤추고 떼창하고…"어메이징" BTS 공연
방탄소년단이 현지시각 어제(11일)저녁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아드의 킹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해외가수 최초로 무대에 섰습니다.

일찌감치 객석을 채운 사우디 팬클럽의 행복감은 현장에서 고스란히 전달됐습니다.

여성 팬 대부분이 아바야를 입고 얼굴에 니캅, 히잡, 차도르를 썼지만, '꿈에 그리던 스타'의 뮤직비디오가 스크린에 나오자 야광봉을 흔들며 한국어 가사로 노래를 따라 불렀습니다.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흐르자, 여성 관객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추기도 했습니다.
방탄소년단 공연 기다리는 사우디아라비아 팬들불과 2년여 전까지 사우디아라비아에선 공공장소 등 사람들이 보는 곳에서 춤을 추는 것이 금기였습니다.

사우디에서 남녀 관객이 한 공간에서 관람하는 모습은 근래 개방과 개혁에 가속도가 붙은 사우디 변화상을 엿보게 했습니다.

또 춤과 음악이 금기시된 지역에서 퍼포먼스로 채운 대규모 공연이 열리고, 여성들이 소리 높여 환호하는 모습은 다수 현지인에게도 놀라운 모습이었습니다.

19살 때부터 사우디에서 살았다는 요르단 출신 남성 53살 라드완 아따윌 씨는 "처음 보는 놀라운 풍경"이라며 "10대들이 더 행복해지고 열린 마음이 된 것 같다. 놀랍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습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