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영국, 브렉시트 시한 앞두고 협상 강화키로

SBS 뉴스

작성 2019.10.11 2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EU·영국, 브렉시트 시한 앞두고 협상 강화키로
유럽연합(EU)과 영국이 오는 31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시한을 앞두고 협상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AP, AFP 통신 등이 전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1일(현지시간) "EU와 영국은 앞으로 며칠간 논의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집행위는 유럽의회, 회원국과 오는 14일 진전 사항에 대해 다시 검토할 예정이다 이 같은 발표는 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가 이날 오전 스티븐 바클레이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과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난 뒤 "건설적인 회동이었다"고 밝힌 뒤 나왔다.

바르니에 대표는 이날 만남 후 EU 27개 회원국 대사들에게 회동 내용을 설명하고 논의를 강화할 만한 충분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이에 EU 회원국들은 바르니에 대표가 영국과 좀 더 심도 있는 논의를 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AFP는 전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 통신은 바르니에 대표가 회원국에 영국이 기존 입장을 바꿔 이제 핵심쟁점인 '안전장치'(백스톱·backstop) 대안으로 아일랜드에 관세 국경을 세우는 방안은 안된다는 점을 받아들이고 있다고 EU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안전장치'는 EU 탈퇴 이후에도 영국을 당분간 EU 관세동맹에 잔류시키는 조치다.

브렉시트로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인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행·통관 절차를 엄격하게 적용하는 '하드 보더'에 따른 충격을 피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영국 의회는 이에 반대해왔으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최근 '안전장치' 폐지를 뼈대로 하는 브렉시트 대안을 EU에 제시했으나 EU는 이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블룸버그는 이날 발표와 관련, 바르니에 대표가 이제 EU와 영국이 법적 문서 초안을 비공개로 논의할 수 있다고 느낀다고 전했으며, AFP는 논의 내용을 문서화하는 데 대한 정치적 협상에 들어가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EU는 이번 논의가 합의안의 법적 문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협상이라고는 밝히지 않았다.

바르니에 대표는 그동안 영국 측과 '안전장치' 문제를 놓고 협상을 벌여왔으나 조약으로 명문화할 수 있는 진전은 전혀 없었다.

오는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 시한이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안전장치' 유지를 원하는 EU와 폐기를 원하는 영국이 이 문제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교착상태가 계속돼왔다.

이에 따라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커졌으나 전날 '안전장치'의 당사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총리가 아직 합의가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던지면서 막판 합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감지되고 있다.

양국 정부는 이날 만남 후 내놓은 공동성명에서 "양측 다 합의가 모두의 이익에 부합하며, 이 같은 합의에 이르는 경로가 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발표했다.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는 "이달 말 이전에 합의에 이르러 영국이 질서 있는 방식으로 EU를 떠나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아일랜드 언론은 세관 이슈와 관련해 영국 측 입장에 중대한 변화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