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檢 개혁법 조속 처리해 국민적 논란 해소…국회 나서야"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9.10.11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해찬 "檢 개혁법 조속 처리해 국민적 논란 해소…국회 나서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검찰개혁법 심사에 속도를 내 최대한 빠르게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법을 조속히 처리하는 게 국민적 논란을 해소하는 유일한 길"이라며 "대표기관인 국회가 나서야 할 때가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 절대다수가 찬성하는 만큼 이제 검찰개혁은 늦출 수 없는 국민적 과제"라며 "4당 합의로 신속처리안건으로 처리한 만큼, 4당이 합의하면 시기와 순서도 조정할 수 있다. 문희상 의장과 여야 대표가 첫 정치협상회의를 가질 예정이니 국민이 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합의문까지 작성한 정치협상회의를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도 자녀 입시 전수조사를 먼저 하자고 해놓고는 이리저리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철석같이 약속해 놓고 실행에 들어가면 핑계를 대며 무산시키는데 한 입 갖고 두말하는 정당과 어떻게 협상을 하겠느냐"면서 "약속을 지키지 않는 정치는 국민의 신의를 저버리는 일이다. 이제라도 국민 앞에서 한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