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보다 나은 아우될까?…'신의 한 수:귀수편', 11월 7일 개봉

SBS 뉴스

작성 2019.10.11 1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형보다 나은 아우될까?…신의 한 수:귀수편, 11월 7일 개봉
영화 '신의 한 수'의 속편인 '신의 한 수: 귀수편'(감독 리건)이 11월 7일 개봉을 확정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 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영화. 지난 2014년 개봉해 전국 350만 관객을 동원한 '신의 한 수'의 스핀오프(오리지널 영화나 드라마를 바탕으로 새롭게 파생되어 나온 작품)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스틸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바로 도장깨기 스타일로 진행되는 액션과 바둑 대결의 모습이다.

전작 '신의 한 수'에서 '귀신 같은 수를 두는 자'로 언급된 귀수(권상우 분)가 전국의 바둑 고수들을 찾아가는 도장깨기 바둑 대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이어 관전 바둑의 대가 똥선생(김희원)과 함께 팀을 이뤄 바둑의 고수들과 대국을 두는 귀수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여기에 강렬한 개성을 지닌 바둑 고수들의 모습도 호기심을 일으킨다.

스산한 분위기 속 바둑을 두는 장성무당(원현준)은 사람을 현혹시키는 신들린 바둑의 고수로 독특한 '신의 한 수: 귀수편'만의 분위기를 전할 예정이다.

끈질기고 집요한 판돈 바둑의 대가 부산잡초(허성태), 마지막으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가는 사석 바둑의 외톨이(우도환)까지 각양각색 바둑 고수들과의 대결을 귀수가 어떻게 헤쳐나갈 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마지막으로 사활을 건 액션도 엿볼 수 있다. 마치 만화를 찢고 나온 듯 이색적인 공간에서의 액션이 눈길을 끈다. 현란한 귀수만의 액션을 선보일 화장실 액션과 '신의 한 수' 냉동창고 액션과는 극명하게 대비되는 주물공장의 뜨거운 액션이 스틸에 담기며 기대를 모은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11월 7일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