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反정부 시위로 5명 사망…원주민은 경찰 인질로 붙잡아

SBS 뉴스

작성 2019.10.11 0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류 보조금 폐지 이후 불붙은 에콰도르 반(反)정부 시위가 갈수록 격렬해지면서 유혈사태로까지 번지고 있다.

에콰도르 인권 상황 등을 감시하는 국민 옴부즈맨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이번 시위로 전국에서 민간인 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 중에는 시위 도중 머리를 다쳐 사망한 원주민 지도자 1명도 포함됐다.

에콰도르에서는 지난 3일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에 약속한 긴축정책의 일환으로 유류 보조금을 폐지하자 8일째 격렬한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원주민과 노동조합, 학생 등이 중심이 된 시위대가 도로를 봉쇄해 교통이 마비되고 휴교도 수일째 지속됐다.

정부는 시위대가 몰려든 수도 키토를 떠나 과야킬로 기능을 이전하기도 했다.

일주일간 체포된 사람이 700명이 넘고 경찰 등 부상자도 400명 이상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시위대 사망자가 나오면서 시위 양상은 더욱 격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키토에서는 원주민 시위대가 최소 8명의 경찰을 인질로 붙잡기도 했다.

시위대는 오토바이를 탄 경찰들을 붙잡아 '살인자'라고 외치며 원주민들이 천막을 치고 머무는 예술회관으로 끌고 갔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원주민들은 경찰을 무대 위에 올리고 반정부 투쟁에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

날로 격화하는 시위에도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유류 보조금 폐지를 철회하지 않을 것이며, 대통령직에서 물러날 생각도 없다고 강조했다.

모레노 대통령은 다만 원주민 지도자들과의 대화를 시작했으며 이미 좋은 결과가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원주민 단체인 에콰도르토착인연맹(CONAIE)의 하이메 바르가스 대표는 정부와 대화에 나선 일부 원주민 지도자들을 '반역자'라고 부르며 투쟁 수위를 높이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