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임명 찬반' 국민청원에 답변…"인사권 대통령에 있어"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0.10 15:14 수정 2019.10.10 1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조국 임명 찬반 국민청원에 답변…"인사권 대통령에 있어"
청와대는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에 찬성하는 내용의 국민청원과 임명에 반대하는 내용의 국민청원 등 두 개의 청원에 대해 답변을 내놨습니다.

청와대는 두 청원에 대해 각각 답변하는 대신 이날 한 번에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장관 임명을 촉구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20일 게시된 후 76만여명이 참여했고,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11일 시작돼 31만여명이 참여했습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답변에서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철회에 대한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 청와대는 앞으로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의 거취를 두고 진영 간 극한 대결이 벌어지는 등 민감한 사안임을 고려, 청와대로서도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는 등 최대한 신중히 접근하는 모습입니다.

대신 강 센터장은 이 문제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과거 공개발언을 함께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며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강 센터장은 말했습니다.

강 센터장은 또 문 대통령이 "대통령과 권력 기관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개혁에 있어서는 많은 성과가 있었고, 이 점은 국민들께서도 인정해 주시리라 믿는다",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고 법·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 등의 언급을 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청원 답변을 마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