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버닝썬 유착 의혹' 윤 총경 영장실질심사 출석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0.10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른바 '승리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윤 모 총경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0일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윤 총경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습니다. 윤 총경은 '사건을 무마한 대가로 주식을 받을 때 형의 이름을 사용했는지' '버닝썬 사건이 불거지자 증거인멸을 지시한 적이 있는지' 등의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윤 총경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지난 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윤 총경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윤 총경은 경찰의 버닝썬 의혹 수사 과정에서 가수 승리 측과 유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그는 승리 등이 함께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렸습니다.

윤 총경은 승리와 그의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강남에 개업한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단속 내용 유출과 관련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을 달아 지난 6월 윤 총경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또 윤 총경은 2016년 코스닥 상장업체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정모 전 대표로부터 정 전 대표가 보유한 비상장 업체의 수천만원 상당의 주식을 공짜로 건네받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2015년에는 큐브스 주식 5000만원 상당을 매입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