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주민, "법과 원칙 따라 어떻게 할 건가!" 호통친 이유는?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07 1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7일) 서울고등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과 관련한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날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해서 '제 목을 치고 멈춰라'라고 했는데, 황 대표 말대로 황 대표만 수사하고 다른 의원들은 수사하지 않을 것이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송 지검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감 중 출석에 응하지 않기로 한 방침을 검찰에 전달해왔느냐"고 질문했고, 송 지검장은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 측이) 저희에게 직접 전달한 적은 없고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답했습니다.

박 의원은 "국감이 끝나고도 (한국당 의원들이) 소환에 응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하실 생각이냐"고 물었고, 송 지검장이 거듭 "법과 원칙에 따라 하겠다"고 답변을 이어가자, "지검장님! 법과 원칙에 어떻게 돼 있느냐고 묻지 않습니까"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습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