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日 환경상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발언 믿기 어렵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9.09.14 1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명래 "日 환경상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발언 믿기 어렵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일본 하라다 요시아키 전 환경상이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 희석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최근 밝힌 데 대해 "도저히 믿기 어렵다"고 비판했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14일) 페이스북에 "비록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정부 입장이 아닌 개인 의견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으나, 같은 바다를 공유하는 최인접국 환경부 장관으로서 생각을 밝히고자 한다"며 "이는 국제사회 우려를 도외시한 것으로,환경을 가장 우선해야 할 환경성 장관의 발언이라고는 도저히 믿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를 어떻게 처리해 왔는지에 대한 자료를 공유해 달라고 요청해왔지만, 일본 정부는 계속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주변국과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충분한 사전 협의를 하는 등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또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배출은 그 영향이 일본 내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나라와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을 포함한 광범위한 지역에 복합적이고 장기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지난 5일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보낸 서한문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와 이에 따른 환경 영향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면서 "태평양 생태계 및 주변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무해성이 담보되지 않는 한 원전 오염수 해양 배출을 섣불리 결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하라다 환경상이 후쿠시마 원전 관련 발언을 한 하루 뒤인 지난 11일 개각에서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을 환경상에 임명했습니다.

고이즈미 신임 환경상은 하라다 전 환경상의 발언에 대해 '설사 개인적 의견이라도 부적절하다'고 밝힌 것으로 보도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