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부직포 공장 화재…인명피해 없이 진화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9.13 14:26 수정 2019.09.13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포 부직포 공장 화재…인명피해 없이 진화
오늘(13일) 낮 경기도 김포의 한 부직포 공장에서 불이 났다 1시간 40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불은 오늘 낮 12시 6분쯤 경기도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에 있는 부직포 제조공장에서 발생했습니다.

불이 나자 공장 내부 자재들이 타면서 시꺼먼 연기가 근처 파주 지역에서도 보일 정도로 치솟아 119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이 공장 밀집 지역인 점을 고려해 낮 12시 29분 담당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관 85명과 펌프차 등 소방장비 34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습니다.

이어 오후 1시 10분 큰 불길이 잡혀 초기진화에 성공한 것으로 보이자 오후 1시 18분 대응 1단계를 해제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