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장제원 "아버지로서 참담…법적 책임 달게 받아야"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7 1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장제원 "아버지로서 참담…법적 책임 달게 받아야"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장용준 씨가 7일 새벽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것과 관련해 장 의원이 "아버지로서 이루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다"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장 의원은 같은 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아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 입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앞서 장 의원의 아들 장용준 씨는 이날 새벽 2시쯤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치는 교통사고를 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장 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것으로 측정됐습니다.

장 씨의 차량과 충돌한 오토바이 운전자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음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입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아버지로서 이루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입니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 입니다.

다시 한 번 고개숙여 사죄드립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 장제원 페이스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