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되치기에 장제원 '분노' "우리 집안 이야기? 저열하고 위선적"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6 1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6일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제 개인에 대한 비판은 들은 적 있으나 제 집안이 무얼하느냐에 대한 이야기는 저열하고 위선적이다"라며 발끈했습니다.

이날 오후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장의 증인심문을 마친 뒤 장 의원은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반칙에 점철된 후보자를 변호하기 위해서, 권력의 나팔수가 되기 위해서 저런 모습을 보이는 것은 같은 법제사위원으로서 창피하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장 의원은 이어 "김 의원이 줄줄 읽은 '조국 사모곡'은 웅동학원에서 1년 반 근무한 민주당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참 가지가지 한다. (김 의원이) 저 정도 밖에 안되는 사람인가 한심하기 그지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종민 의원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 나라 사학 관계자들 나쁜 사람들 없다. 장제원 의원도 사학을 하시지 않느냐, 더 잘 알지 않느냐"라고 말한 것으로 장 의원을 비난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앞선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장 증인심문에서 김종민 의원은 "장제원 의원도 사학을 하지 않느냐, 더 잘 알지 않느냐. 대한민국 사학하는 분들이 다 그렇게 사기를 치지 않는다. 김도읍, 장제원 의원은 이거 끝나고 나서 사실관계 확인을 해보고 돌아가신 조병현 이사장 묘소에 가서 사과해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