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전 세계 아동 70% "'사랑의 매' 싫어요"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09.04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전 세계 아동 70% "사랑의 매 싫어요"
'사랑하는 자식일수록 매로 다스려라'라는 옛 속담이 있는데요, 전 세계 어린이 70%는 훈육 시 가해지는 '사랑의 매'를 반대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늘(4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발표한 국제어린이재단연맹의 '작은 목소리 큰 꿈'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15개국 아동 5천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70%의 아동들이 '교육적인 도구로 폭력을 사용하는 것에 반대한다'라고 답했습니다.

설문에 참여한 아동들은 '아동의 무방비 상태', '폭력의 악순환', '성인의 약물중독에 의한 자제력 상실'을 아동폭력이 발생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또 아동 10명 중 9명은 성인들이 먼저 아동 권리를 인식하고, 아동 문제에 관심을 가지면서 이들의 이야기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아동폭력을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실제로 아동 중 88%는 자신들이 폭력을 당할 때 어른들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장애물이 많다고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설문에 참여한 한국인 12살 수희 양은 "아동학대는 집안에서 부모에 의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경찰들은 아이를 집으로 돌려보내려고 한다"라면서 "이런 경우 아이들은 또다시 폭력의 피해자가 되기 때문에 공정하지 않다"라고 자기 생각을 밝혔습니다.

이 밖에도 40% 이상의 아동들은 자신이 사는 나라에서 '충분히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 '인터넷과 소셜미디어가 안전한 공간이 아니'라고 느꼈습니다. 또 34%의 응답자는 길거리와 대중교통, 공원 등이 '거의 안전하지 않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덧붙여 여자 아동은 자신에게 나쁜 일이 일어날 것을 걱정하는 반면, 남자 아동들은 나쁜 일을 하도록 강요당할 것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나 눈길을 끌었습니다.

국제어린이재단연맹은 "이번 보고서는 유엔아동권리협약 30주년을 앞두고 발간된 것으로 아동폭력 등 아동 문제에서 아동의 목소리가 더 많이 반영되는 것을 촉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