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 8일 만에 5만 돌파…광복절이라 더 컸던 울림

SBS 뉴스

작성 2019.08.16 15: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복동 8일 만에 5만 돌파…광복절이라 더 컸던 울림
영화 '김복동'이 개봉 8일 만에 전국 5만 관객을 돌파했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김복동'은 15일 7,970명의 관객을 동원해 누적 관객 수 5만 1,711명을 기록했다. 광복절을 맞이해 전날(14일)보다 약 2천 여 명이나 많은 관객이 극장으로 모였다.

적은 상영관과 상영횟수에 비해 놀라운 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호평과 입소문, 자발적인 티켓 나눔 운동에 따른 결과다.

관객 5만 명 돌파를 기념해 '김복동'의 엔딩크레딧 쿠키영상도 공개됐다. 윤미래 노래, 로코베리가 프로듀싱한 헌정곡 '꽃'에 맞춰 김복동 할머니의 강인하고 당당했던 생전의 모습을 담아냈다.

1992년부터 올해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빗속에서도 투쟁하는 모습, 기꺼이 함께 싸우고자 동참한 시민들에게 감동한 모습, 평화의 소녀상과 함께 인자한 미소를 짓는 모습, 길연옥 할머니와의 다정한 모습까지 강한 여운을 전하며 관객들이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키게 한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