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전 교육감, 국정원 상대 '사찰정보' 공개 소송 승소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19.08.16 1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불법 사찰을 당한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 등이 관련 정보를 공개하라며 소송을 내 승소했습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박양준 부장판사)는 오늘(16일) 곽 전 교육감과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이 국정원을 상대로 낸 정보 비공개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이 소송은 34개 시민단체가 참여해 출범한 '국민사찰 근절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열어라 국정원 내놔라 내 파일 시민행동(내놔라시민행동)'의 활동 과정에서 제기된 것입니다.

곽 전 교육감 등은 국정원에 사생활·정치사상·노조 가입 여부 등 민감한 정보를 수집했는지, 성명·주소·주민등록번호 등 고유 식별정보를 수집했는지, 수집정보로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는지 등에 관한 정보를 공개하라고 국정원에 신청했습니다.

국정원이 정보의 공개를 거부하자 이들은 소송을 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