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KIA에 한점 차 '진땀승'…소사 7승·노수광 3타점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9.08.15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K가 KIA를 상대로 한점 차 진땀승을 거뒀습니다.

출발은 KIA가 좋았습니다.

KIA는 2회 말 유민상이 시즌 첫 홈런을 터트려 선취점을 뽑았습니다.

하지만 SK는 3회 초 무사 1루에서 노수광이 마수걸이 투런홈런을 쏘아 올려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4회 초에는 2사에서 최항의 볼넷에 이어 김성현, 노수광, 한동민이 3타자 연속 적시타를 쳐내 3점을 추가했습니다.

끌려가던 KIA는 9회 말 터커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은 뒤 안치홍의 내야안타로 한점 차로 따라붙었습니다.

하지만, 이창진의 잘 맞은 타구가 좌익수 정면으로 향하며 7대 6으로 졌습니다.

SK 선발 헨리 소사는 7연승을 질주했습니다.

NC는 키움을 상대로 1회 박민우의 3루타와 권희동, 모창민이 2타점을 합작하며 3대 0으로 앞서 갔습니다.

키움은 3회 이정후의 3루타와 김하성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추가했습니다.

6회엔 박동원과 임병욱이 1타점씩을 기록하며 경기를 3대 3 원점으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키움은 8회 이지영의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추가하며 4대 3으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사직에선 롯데가 한화를 11대 5로 제압했습니다.

롯데는 2회 민병헌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으로 앞서나갔습니다.

이후 4회 포수 나종덕의 폭투로 4대 3 역전을 허용했는데, 이대호의 솔로 홈런과 5회 나종덕의 3점 홈런으로 한화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