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타석포' 샌즈, 홈런 단독 선두…키움, 연패 탈출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9.08.14 2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연타석포 샌즈, 홈런 단독 선두…키움, 연패 탈출
키움 히어로즈가 샌즈의 맹타와 브리검의 호투로 LG 트윈스를 완파하고 2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샌즈는 1회 초 첫 타석부터 적시타를 터트렸습니다.

3회 초엔 1사 1루에서 좌중간 2루타로 타점을 추가했습니다.

샌즈는 4회 초 LG 강정현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날렸습니다.

6회엔 다시 강정현을 상대로 2점 홈런을 폭발해, 연타석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시즌 23·24호 홈런을 연달아 친 샌즈는 홈런 공동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브리검은 6이닝 3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완벽 봉쇄하고 시즌 9승째를 수확했습니다.

키움은 LG를 14대 0으로 대파했습니다.

KT는 선발 투수 배제성의 역투로 2연패를 끊었습니다.

우완 투수 배제성은 7회 투아웃까지 삼진 5개를 솎아내며 롯데 타선을 잠재우고 시즌 5승째를 수확했습니다.

강백호는 3안타 쳐 NC 박민우를 제치고 타율 1위에 올라섰습니다.

KT는 롯데를 6대 0으로 제압했습니다.

한화는 5위 NC를 홈으로 불러들여 9대 3으로 대승했습니다.

만 19세가 안 된 한화 투수 김이환은 6회 투아웃까지 삼진 5개를 잡아내며 데뷔 첫 선발승을 거뒀습니다.

한화는 호잉의 만루 홈런을 앞세워 NC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

KIA는 두산을 4대 1로 제압했습니다.

KIA는 2대 0으로 앞선 8회에 최형우와 안치홍이 2타점을 합작해 팀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