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판소리 사극 '소리꾼'으로 스크린 컴백

SBS 뉴스

작성 2019.08.14 0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완, 판소리 사극 소리꾼으로 스크린 컴백
가수 겸 배우 김동완이 판소리 사극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으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소리꾼'은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 하는 판소리 사극 영화로, 천민의 신분을 가진 소리꾼들이 조선팔도를 떠돌며 겪는 설움과 아픔을 그린다.

이번 영화에서 김동완은 판소리패 일당 역을 맡아 소리꾼들이 조선에서 살며 겪은 한을 해소하는 과정과, 수탈에 의해 피폐해진 백성들을 위로하고 길 위에서 만난 동료들과 하나가 되는 모습을 전할 전망이다.

2004년 '돌려차기'로 스크린에 데뷔한 김동완은 '연가시', '글로리데이' 등 다수의 작품들을 통해 배우로서 존재감을 내비쳤다.

또 드라마 '천국의 아이들'을 시작으로 '슬픔이여 안녕', '사랑하는 사람아', '힘내요, 미스터 김!', '회사 가기 싫어' 등에 출연하며 끝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왔다. 2011년 시대극 '절정'에서 시인, 평문가, 독립운동가 역할을 맡아 호연을 펼치기도 했다. 오랜만에 출연하는 사극 '소리꾼'에서는 또 어떤 매력으로 호평받을지 주목된다.

김동완은 "조정래 감독님의 의미 있는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영광이다"며 "극 중 소리꾼들과의 연기 합을 위해 개인적으로 소리와 고법(판소리의 북 치는 법) 뿐만 아니라 서예를 배우며 진정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소리꾼'은 9월 크랭크인 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